기술공유

3D프린팅에 대해 토론하며 나만의 노하우를 공유합니다.

해커로부터 3D 프린터를 보호하는 기술

  • 2017-08-24
  • 관리자 (k3dprinting@naver.com)
  • 32

 

 

 

사진 출처:로봇신문


전문가들은 3D 프린터가 의료, 운송, 로봇, 항공 및 우주 공간과 같은 전세계 주요 인프라에서 점점 더 많이 사용됨에 따라 사이버 공격의 주요 타깃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그러나 현재로선 3D로 인쇄된 부품이 정확하게 제조되었는지 확인할 수 있는 표준 방법은 없는 실정이다.

'IEEE 스펙트럼'에 따르면 사이버 위협에 대응해 3D 프린터를 모니터링하고 보호하는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다. 뉴저지주의 러트거스 대학(Rutgers University) 및 조지아공대(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가 그 주역이다. 이 내용은 지난 8월 16일 밴쿠버에서 열린 USENIX 보안 심포지움에서 소개됐다.

러트거스 대학 전기공학자 메디 자반마드(Mehdi Javanmard)는 "3D 인쇄는 인조 장기, 주택, 건물 및 항공기 부품과 같은 거의 모든 것을 제조하는데 사용된다"며 "그러나 컨트롤러의 무선 연결로 알려지지도 않고 탐지할 수 없는 사이버-물리적 공격이 일어나면 공격을 추적할 방법도 없어 엄청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한다.

이전 연구 결과에 따르면 3D 프린터를 겨냥한 해커는 외부에서 감지할 수 없는 3D 인쇄물 내에 결함을 쉽게 남겨둘 수 있으며 항목이 견딜 수 있는 스트레스의 양을 14%나 줄여놓았다. 이에 대해 다른 연구자들은 3D 프린터를 해킹하면 드론 프로펠러에 결함이 생겨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연구팀은 3D 프린터가 해킹되었는지를 확인하는 세 가지 방법을 제시한다. 한 가지 방법은 압출기의 3D 동작, 즉 물체를 생성하도록 인쇄된 재료들을 통해 팔을 모니터링하는 것이다. 이 방법은 압출기에 부착된 자이로스코프 및 기타 센서를 사용한다. 

 

 

 

자세히보기 >>

 

 

 

출처:로봇신문

저작권자 © 로봇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