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인증을 진행해 주세요.

회원님의 개인정보 보호 및 본인확인을 위하여 본인인증이 필요합니다. 아래의 “휴대폰 본인인증” 버튼을 클릭해 본인인증을 진행해 주세요.

휴대폰 본인인증
  • 입력하신 정보는 본인확인 기관을 통해 인증되며, 별도로 저장되거나 다른 용도로 사용되지 않습니다.
  • 타인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하거나 부정하게 사용할 경우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관련법률 : 주민등록법 제37조)
  • 본인인증 시 입력 받은 모든 정보는 본인확인 용도로만 사용합니다.
  • 본인인증은 반드시 회원님 명의의 휴대폰을 소지하고 계셔야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뉴스

[일반]미래부, 3D프린팅 산업 '정책 해우소' 개최

  • 2015-12-20
  • 관리자
  • 1,013

미래부, 3D프린팅 산업 '정책 해우소' 개최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지난 2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3D프린팅 산업 관련 '제25차 정보통신기술(ICT) 정책 해우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최재유 미래부 2차관 주재로 열린 이번 정책 해우소에서는 학계, 산업계 등 3D프린팅 분야 전문가 20여명이 참석하여 국내 3D프린팅 산업생태계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3D프린팅은 제조업의 공정 혁신은 물론 의료, IT, 문화 등 다양한 분야간 융합을 통해 신산업과 일자리를 창출시키는 미래성장동력으로 손꼽힌다.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 전세계가 글로벌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는 분야다. 이번 정책해우소에서는 '민간주도의 메이커스(Makers) 운동 활성화 방안', '3D프린팅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골든타임', '3D프린팅 산업진흥을 위한 디지털제조분야 지식재산권 전략' 등 주요 이슈에 관한 참석자간 활발한 토론이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3D프린팅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국내 산업을 진단하고, 패스트 팔로워(Fast follower) 전략을 통한 개량기술 연구개발, 국제박람회 공동홍보, 국산장비 온라인 홍보 강화 등 활성화 방안을 제안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초기단계인 국내 3D프린팅 기업들의 영세성과 기술격차 등 경쟁력이 취약한 상황으로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업계의 자생 노력과 정부의 R&D 지원 확대, 3D프린팅 특성이 반영된 인력양성, 그리고 업계간 교류를 위한 네트워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재유 미래부 2차관은 "우리나라가 2020년까지 3D프린팅산업의 자생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기술개발과 사업화 지원은 물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3D프린팅산업 발전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주성호 기자(sho218@)  


[출처] news1
저작권자 ⓒ news1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래부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ICT #해우소